경제

전체기사 보기

부산진구 코로나19 대책 점검 및 대응 총력

(한국국정일보) 부산 부산진구(구청장 서은숙)는 20일 코로나19 대응 대책을 위한 긴급회의를 열고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서은숙 구청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서 구청장은“안전을 위해 작고 사소한 부분도 놓치지 말고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부산진구는 회의를 거쳐 중국인 유학생들의 자가 격리를 독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지역의 대학에 재학중인 중국인 유학생 150여 명과 고등학생 10여 명에게 일상생활에 필요한 생필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또, 지역의 20개 동 자율방역단에 6,200여만 원의 예산을 지원해 보건소와 함께 버스정류소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촘촘한 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안전망을 구축키로 했다. 또, 최근 대학병원 응급실 폐쇄 등의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응급환자가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의료공백 발생의 예방을 위해 보건소를 통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확대될 수 있게 노력키로 했다. 서 구청장은 “최근 대학 응급실 폐쇄에 따라 중증 응급환자가 정작 필요한 치료를 못 받는 의료공백이 우려된다”며 선별진료소인 보건소를 통해 의심환자에 대한 검체 채취 등 검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조치하고 홍보할 것을 지시했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