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전체기사 보기

양천구,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살리기 총력 대응!

부서 제안으로 채택된 지역경제활성화 관련 7개 사업, 4월부터 추진

(한국국정일보)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 영업자를 위해 각 부서에서 아이디어를 모아 채택된 7개 사업을 4월부터 추진한 다고 밝혔다. 구청의 여러 부서에서 지난 3월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아이디어를 제안했으며, 총 34건이 접수되었다. 구는 이미 시행하고 있거나 시행 불가한 17건을 제 외하고 총 7개 사업을 채택했다 선정된 사업의 내용은 ▲영수증 모아 물품 득템 이벤트 ▲전통시장 온라인 판매 창구 개발 ▲안심 음식점 현황판 부착하기 ▲동네 꽃집 살리기 ▲직원 대상 오늘은 ○○하는 날(간식의 날, 도시락의 날 등)지정 운영 ▲양천사랑상품권 구매 앱 도우미 운영 ▲직원 칭찬 주인공 등에게 양천사랑상품권 지급 등이다. “영수증 모아 코로나19 예방 물품 득템 이벤트”는 관내 음식점 및 전통시장 등에서 모두 합산해 10만원 이상 구매한 영수증을 가지고 동주민센터로 방문하면 감염병 대응 세트(손소독제, 마스크)를 지급해 주는 사업이다. 4월 2일(목)부터 시작하며, 구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단, 관내에서 사용한 영수증으로만 이 벤트에 참여할 수 있으며, 주민등록상 주소지에서 신청해야 된다.



포토



핫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