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구, 청년긴급수당 지급

시간제, 단기,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만18세 ~39세 대상

(한국국정일보) 부산 부산진구(구청장 서은숙)가 청년들을 위한 긴급수당을 지급한다.



서은숙 구청장은 26일 민생안정을 위한 예산 편성을 밝히며 청년들을 위한 긴급수당 지급도 알렸다.


서 구청장은 “코로나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원포인트 추경에서 청년미래기금 2억원을 편성해 청년 400명에게 50만원씩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청년긴급수당은 모든 주민들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과 별개”라며 중복 수급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대상은 코로나19 사태로 △시간제 △단기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만18세에서 39세 사이의 부산진구 청년들이다.


지급 기준은 중위소득 120% 이하의 청년들로, 구는 오는 4월 9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을 받아 소득수준과 근로기간 등을 반영해 대상자 4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진구는 지난 18일 ‘제2회 부산진구 청년미래기금운용심의위원회’서면심의를 개최해 관련 사안에 대한 의결을 받았다.


[뉴스출처 : 부산시부산진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