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도봉구, 서울 자치구 최초 ! 건축허가와 동시에 도로명주소 부여 !

도봉구, 건축허가 시 도로명 주소를 부여하는 원스톱 서비스 시행

(한국국정일보)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서울 자치구 최초로 ‘건축착공’과 동시에 ‘새로운 도로명주소’를 부여하는 ‘신축건물 도로명주소 부여 절차 개선 원스톱 서비스’를 시행한다.



그동안 건축주는 건축 허가 후 사용승인 시점에 도로명 주소를 부여 받기 위해 따로 구청을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 사용승인 시점까지 새로운 주소가 없어 폐지된 주소를 사용하는 등 문제점이 있었다.


이를 위해 구는 서울 자치구 최초로 건축허가 신청 시 도로명 주소까지 동시 신청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마련했다.


도로명주소 부여 절차는 건축허가 신청 시 건축주에게 ‘건물 번호 부여(변경) 신청서’를 제출 받아, 건축허가 처리 시 부동산정보과에 통보하여 건축착공과 동시에 새로운 도로명주소를 부여한다.


이로 인해 주민이 건물 준공전에도 새로운 도로명 주소로 전기, 수도 사용신청 등을 미리 할 수 있게 된다.


한편, 구는 시민 생활의 불편 해소와 안전 확보를 위해 원룸 및 다가구주택 등의 건물에 상세주소를 부여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상세주소’란 아파트에서 사용하는 동·층·호 표기를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 상가 등에 적용해 䃲층 201호, 3층 301호’형태의 주소를 부여하는 것으로, 공법상 주소로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건물 내 동·층·호 별 정확한 위치 안내로 우편물이나 택배 등을 정확히 전달 받을 수 있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응급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등 주민의 생활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세주소 신청은 원래 건물 소유주의 신청이나 임차인이 직접 소유자의 동의를 얻어야만 가능했지만, 도로명주소법이 개정되어 구에서도 상세주소가 기재되지 않은 다가구 주택과 원룸 등을 대상으로 소유자와 임차인의 의견을 수렴하여 상세주소를 부여할 수 있게 됐다.


구는 상세주소 정착을 위해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펼쳐 2020년부터는 소유자의 신청뿐만 아니라 직권부여를 통해 상세주소 부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동진 구청장은 “도로명주소의 활용도가 상승세를 유지함에 따라 생활 속에서 정착 될 수 있도록 구에서도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도 주민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주민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출처 : 서울특별시도봉구]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