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네트워크

교육위원회 천기옥 위원장, ‘동구지역 초등학교 교육현안 간담회 개최’

(한국국정일보) 교육위원회 천기옥 위원장은 16일 오전 11시,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윤인숙 전하초등학교장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구지역 초등학교 교육현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천기옥 위원장은 “조선업 불황 등 계속되는 동구지역 경기 침체의 여파가 일선 학교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며 “어려운 지역여건과 다양하게 변화하고 확대되는 교육현장에서 학생지도와 학교운영에 학교장의 노고가 많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하고 “학교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사항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해 보고 해결책을 마련해 보고자 오늘 자리를 마련했다”며 간담회를 시작했다.


먼저 주전초등학교 박영옥 교장은 “최근 미세먼지 증가 추세로 교실 내 공기청정기를 설치 해 운영중이고, 체육 수업도 대부분 체육관에서 실시하고 있는데 주전초는 체육관 자체가 없다”며 “주전은 시와 구에서 지역관광단지 조성 및 개발 활성화를 위해 관심을 갖고 추진하고 있어 인구수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고 향후 더 증가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현재 유치원아 수와 학생수 또한 늘어날 수 있어 여러모로 학교 체육관 건립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산초등학교 고선자 교장은 “학교 건물노후화가 심각해 창틀이나 바닥, 벽체 등 부분보수가 매우 잦은 실정인데 석면철거와 내진보강까지 더해지고 있다”며 “이미 낡을대로 낡은 건물에 아까운 비용을 계속 투자해 부분적으로만 보수를 할 것이 아니라 건물 신축이나 개축을 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데 시설물 안전등급기준 상 위험시설물은 아니기 때문에 어렵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일산초등학교는 노후 시설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학교운영자체가 너무나 열악해 재정적인 지원이 절실하고 학교급지와 학구를 조정하는 등 학교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하며 “조선업 경기 침체로 생계가 어려운 학생들이 늘어나 학생생활지도와 수업운영에 교사들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신입생 수는 해마다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어 학생과 학부모, 교사가 처한 상황은 갈수록 힘들기만 하다”고 말했다.


이 외 동부초는 화장실 노후 시설, 녹수초는 방송실 노후 시설, 화진초는 안전통학로 마련 등을 이야기하며 학생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시와 구, 교육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학교장의 의견을 심도있게 청취한 천기옥 위원장은 “학생들이 올바른 인성을 가지고 학교생활을 하려면 교사와 학부모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가장 먼저 기본에 충실할 수 있도록환경적인 부분부터 갖춰 모두가 다니고 싶은 학교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하고 “학교현장에서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들을 교육위원으로서 가능한 부분은 최대한 반영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자체 및 교육청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조치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간담회를 마무리 했다.


[뉴스출처 : 울산광역시의회]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