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노조와 함께하는「동백전」홍보 캠페인 개최

설 연휴는 부산지역화폐 「동백전」과 함께!

(한국국정일보)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부산지역화폐 「동백전」의 안정적인 정착과 운영을 위해 오늘(16일) 오전 8시 시청 1층 로비에서 시 직원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홍보 캠페인을 벌였다. 「동백전」은 부산시가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증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해 12월 30일 발행한 지역화폐다.



이번 행사에는 「동백전」관련 주관부서인 소상공인지원담당관과 홍보 지원부서인 소통기획담당관, 뉴미디어담당관과, 「동백전」발행의 취지에 크게 공감, 협조를 약속한 시 노조에서 위원장(여정섭)과 간부 등 30여 명의 직원들이 참여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뜻을 모았다.


오늘 캠페인에서 시민들은 “동백전으로 지역경제가 활력을 얻었으면 좋겠다”, “동백전 쓰고 있는데, 10% 캐시백이 큰 힘이 된다”는 등 응원과 격려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동백전」가입자는 전일(15일 자정 마감 기준) 하루 3,600명에 이르고, 발행액이 7억원을 돌파했다. 지금까지 총 가입자수는 33,000명, 총 발행액 42억원으로 「동백전」출시 이래 지속적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1월초부터 집중했던 홍보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는 특히 설 명절을 앞두고 ‘명절 준비는 「동백전」으로’ 캠페인을 적극 진행할 뿐 아니라, 관계기관 MOU 체결, 대중교통 옥외광고, SNS 매체 및 TV광고 등 다양하고 광범위한 홍보를 추진한다. 앞으로도 시민 누구나 동백전 가입과 혜택을 누릴 수 있고, 지역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뉴스출처 : 부산광역시청]

포토



핫이슈

더보기


배너